국토교통부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국토교통부는 제2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어 올해 1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으로 서울 성북, 인천 부평, 대구 달서, 광주 동구 등 총 23곳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국토부는 23개 사업에 2024년까지 총 1조2000억원을 순차적으로 투입할 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총 150만㎡ 규모의 쇠퇴지역에 공공임대 1820가구를 비롯해 총 3000여 가구의 주택을 신규 공급하고, 돌봄·문화시설 등 70여개의 생활시설 등 건립할 예정이다.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으로 서울 성북구를 비롯한 대전 동구, 경기 하남, 강원 철원, 충북 제천, 전북 익산, 경북 칠곡, 경남 밀양 등 8곳을 정했다.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기업 주도로 도시재생 거점사업과 주변사업을 연계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국토부는 쇠퇴한 원도심의 역세권, 공공청사 등을 정비해 복합거점시설로 조성하고 이와 연계해 상권 활성화와 임대주택 공급 등 주거지 정비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중 서울 성북구 재생사업은 고려대학교 서울캠퍼스와 연계해 창업생태계를 구축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하는 대학타운형 사업의 일환이다.

성북구 안암동 일대는 창업지원이 인큐베이팅 단계에 머무르면서 인근 고려대학교 학생들이나 성장기업들이 지역을 이탈하고 있는 상태다. 이곳에 창업기업의 성장단계(초기·실전·성장)에 따른 창업공간(창업스튜디오·창업스테이션·레벨업 스튜디오)을 조성할 방침이다.

고려대학교의 인적 자원을 활용한 맞춤형 창업특화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또 청년·상인·지역주민 간 소통·교류 공간인 어울림센터와 캠퍼스타운 문화가로 조성해 스타트업 하우징(SH) 운영 및 안전한 골목길 조성 등을 통해 주거와 생활환경도 개선할 계획을 수립했다.

또 인정사업방식 사업으로는 대구 달서를 비롯한 인천 부평, 광주 동구, 경기 의정부, 충북 충주·음성·영동, 충남 금산·당진. 전북 전주·임실, 전남 완도·보성·담양 등 15곳을 정했다. 국토부는 이들 사업을 통해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건축물, 방치 건축물, 노후·미활용 공공시설 등을 활용해 생활 SOC(사회간접자본)를 공급할 방침이다.

한편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한 신규사업은 사전 컨설팅 등을 통해 계획의 완성도를 높여온 만큼 조기에 본 궤도에 오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주민들이 도시재생의 성과를 빠른 시일 내에 체감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