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제공

[비즈경영] 고종혁 기자

한 기업의 부동산 경매 플랫폼이 2년 간 400만명을 끌어모으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신한은행은 신한옥션SA 누적 방문자가 출시 2년만에 4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금융권 최초의 부동산 경매 플랫폼인 신한옥션SA는 일 평균 1만6000명의 고객이 방문하고 있으며 누적 가입자 수는 8만5000명으로 경매에 관심이 있는 고객의 이용이 늘어나는 추세다.

신한옥션SA는 전국 법원에서 진행되는 경매물건에 대한 상세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잘 알려졌다. 필요서류와 경매 일정 등 사소한 응찰 준비사항부터 거래비용과 소유권 이전 등 낙찰 시 알아야 할 정보까지 물건별로 제공하고 있다.

많은 사람이 어려움을 겪는 경매물건 권리분석에 대한 정보를 해와 구름으로 단순화 하여 고객이 이해하기 쉽게 제공 중이다. 전문가 추천물건을 별도로 분류해서 보여주고 각종 부동산 정보와 학습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신한옥션SA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신한 쏠(SOL)에서 30만원 이상의 적금가입과 신한은행 계좌로 급여, 용돈, 생활비 등 정기적인 소득을 이체한 고객은 신한옥션SA를 6개월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신한은행 관계자는 “부동산 시장의 큰 변화로 부동산 경매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한옥션SA를 통해 저가매수를 원하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