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푸드 제공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에서도 국제 경쟁력을 인정받는 브랜드가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종합외식기업 에스에프이노베이션이 운영하는 브랜드 ‘스쿨푸드’가 코로나19로 악화된 경제 상황에도 불구하고 홍콩 매장 상반기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스에프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올해 스쿨푸드 홍콩 매장 1·2호점 매출이 각각 68%, 41% 성장했다. 올해 3월부터 퍼진 코로나19로 홍콩 역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스쿨푸드는 오픈 이래 최고 매출을 달성 중이다.

특히 홍콩 매장의 경우도 배달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장 오픈 초기 20% 수준이었던 배달 매출은 올해 들어 급격히 증가하며 최근 50%까지 증가했다. 홍콩 내에서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배달 서비스 ‘푸드 판다(Food Panda)’와의 제휴를 통한 공격적인 마케팅과 신속한 배달 전략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스쿨푸드 홍콩 매장에서는 한식이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들을 위해 스쿨푸드의 간판 상품인 ‘마리’를 주력 메뉴로 판매하고 있다. 또한 건강한 먹거리를 추구하는 스쿨푸드의 브랜드 이미지와 배달 서비스를 강화해 20·30세대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에는 홍콩 주요 상권인 ‘메트로 시티 플라자(MCP Central Mall)’, ‘요호몰(YOHO Mall)’에 이어 ‘텔포드 플라자(Telford Plaza II)’에 새롭게 오픈하며, 홍콩 시장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걸고 나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신규 매장이 위치한 ‘주룽(九龍)’ 지역은 홍콩 내에서 사무실 밀집도가 높은 곳으로 꼽혀 이전 매장에 비해 높은 매출이 기대되고 있다. 실제로 오픈 직후 평일 매출이 이전 매장에 비해 약 2배 높게 나타났다.

한편 이양열 스쿨푸드 대표는 “스쿨푸드의 홍콩 진출은 몇 년 전부터 이어져 왔지만, 코로나19로 인해 홍콩 시장에서도 ‘언택트’ 문화와 더불어 배달 시장이 무한 성장하고 있다”며, “우리나라의 선진화된 배달 시스템과 특유의 ‘빠른’ 배달 서비스를 홍콩에 선보여 글로벌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