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요즘 같은 코로나19 시국에 원하는 중소, 중견기업을 어떻게 찾아야 할까? 중소벤처기업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그 해답을 제시하고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우수 중소·중견기업을 돕고자 16∼25일 ‘2020 리딩코리아 월드클래스 잡 페스티벌’ 온라인 채용박람회를 연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는 중소·중견기업 51곳과 공공기관 15곳 등 총 66곳이 참여해 560여명을 새로 뽑는 것이 목표다.

주최 측은 “참가 기업의 평균 초임 연봉이 공기업 수준인 3천507만원(대졸 신입 기준)으로, 청년 구직자의 관심과 참여가 높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올해는 특히 코로나19로 비대면·디지털 수요가 높아져 정보통신·전기전자 분야 기업의 채용 수요가 확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