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제49회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돋보기

제49회 프랜차이즈창업박람회 SETEC 현장스케치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2018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가 SETEC(컨벤션센터)에서 10월 4일부터 6일까지 진행이 된다. 매년 그랬듯이 많은 업체가 등록을 했고, 외식업체는 시식행사를 통해 관람객들의 입을 즐겁게 하고 있다.

가을 시즌은 창업하기 좋은 계절이다. 그래서 프랜차이즈 본사들은 이번 창업박람회를 ‘중요한 기회’로 생각한다. 본사에서 자체적으로 브랜드 마케팅을 진행하지만, 창업박람회만큼 공적인 자리에서 경쟁력의 객관성을 보여줄 좋은 자리는 없다. 본사의 타깃이 되는 관람객 중 예비창업자들은 한자리에서 수많은 브랜드를 비교해 볼 수 있어  ‘분석’의 좋은 기회가 된다.

이번 박람회에서 눈에 띄는 것은 소자본, 소점포로 창업을 할 수 있는 프랜차이즈 업체가 증가했다는 것이다. 핵스테이크, 빙달, 월드크리닝, 옛집도시락 등 창업 접근성을 높인 프랜차이즈들이 대거 등장했다. 경기 불황에 따라 창업 자본금 규모가 작아져, 이러한 예비창업자들의 타깃으로 한 시스템 전략을 내세운 것이다.

분식 업종은 여전히 강세를 보였다. 경기 불황에 강한 면모를 보여주는 분식 업종에서 수많은 브랜드들이 참가를 했다. 고깃집은 여전히 예비창업자들의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시식 행사를 하면 긴 줄이 생기는데, 단순히 고기를 맛보기 위함이 아니라 맛의 평가로 성공 아이템으로 할지 결정하는 사람도 포함이 되어 있다.

참고로 박람회에서 상담을 받은 후, 가맹점 개설을 하면 창업 혜택을 주는 프랜차이즈 본사들이 많다. 이러한 부분을 잘 활용하면, 좀 더 실속 있는 비용으로 경쟁력 있는 브랜드 매장을 개설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