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KT가 ‘디지털웍스 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한 특별한 업무협약을 실시했다.

지난 13일 KT는 기업용 통합 비대면 업무 솔루션 KT 디지털웍스 서비스를 출시하기 위해 국내 강소기업 마드라스체크, 새하컴즈, 틸론과 KT 디지털웍스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사업 추진을 위해 KT는 다양한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SW) 툴을 통합 제공할 수 있는 클라우드 DX 플랫폼과 뛰어난 보안성과 함께 모바일 환경에서 대용량의 끊김 없는 연결성을 보장하는 기업전용 5세대(5G) 통신,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와 빅데이터 분석 엔진과 같은 KT 인공지능(AI) 솔루션을 융합할 전망이다.

아울러 KT의 전문 인력들이 비대면 업무방식으로의 인식개선과 원격 협업방식 가이드 등 일하는 방식의 혁신까지 제공할 수 있도록 기업문화 컨설팅 모델을 개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마드라스체크는 비대면 협업툴을 담당한다. 대표 상품인 플로우는 국내 1300개 이상의 유료기업이 쓰는 국산 협업툴로 가장 직관적인 UI/UX로 업무용 메신저와 프로젝트 업무관리를 통합 제공할 방침이다.

새하컴즈는 화상회의 솔루션을 제공한다. 공공, 금융, 기업 등 국내 최대 1200개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어 품질과 노하우가 보장돼 있다. 중대형 고객기반의 설치형 사업 경험을 토대로 KT 클라우드 기반의 SaaS형 화상회의 서비스의 중견, 중소기업 시장 확대 준비를 마무리했다.

틸론은 클라우드 가상화 솔루션을 맡는다. KT와 함께 공공기관 전용 클라우드로 우정사업본부 등에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의 클라우드 PC 솔루션을 다수 제공한 역량을 갖췄다. 이를 바탕으로 최근 원격 근무에서 보안성과 안정성을 중요시 하는 공공, 기업고객 대상으로 시장을 확장해 나가는 중이다.

KT는 이번 협력을 통해 KT 디지털웍스를 연내 출시하고 수요기업의 규모와 이용실태 등 사업장 환경에 맞도록 빠르게 맞춤형 패키지를 제공할 것으로 전해진다. 서비스 차별화를 위해서는 파트너사들과 함께 상품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도 수립했다.

한편 박윤영 KT 기업부문 사장은 “비대면 원격업무 핵심솔루션을 가진 국내 강소기업들과의 협력으로 KT 디지털웍스 사업모델을 계속 고도화할 것”이라며, “KT 디지털웍스의 국내 성공사례를 기반으로 향후 글로벌 시장도 강소기업들과 함께 개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