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에 브루나이나 싱가포르로 떠나볼까?

'브루나이' 엠파이어 호텔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추석 연휴에 브루나이의 7성급 호텔에서 초호화 호캉스를 누리고, 싱가포르에서 여유로운 관광을 즐기고 오는 건 어떨까?

여행박사가 한 번의 여행으로 브루나이와 싱가포르 두 나라를 모두 여행하는 추석 연휴 여행 상품을 선보였다.

‘브루나이’는 보르네오섬 북서 해안에 자리한 이슬람 왕국이다. ‘평화가 깃든 곳(Brunei Darussalam)’이라는 이름이 말해주듯 살기 좋고 평화로운 나라로 알려졌다. 선진국처럼 시내 정비도 잘 되어 있고 이슬람 국가답게 술, 담배에 대한 법적 규제가 엄격해 치안도 안전한 편이다.

전체 면적은 제주도 3배 정도로 크기는 작지만, 석유와 천연가스의 수출량이 어마어마한 자원 부국이다. 도시 내에 실제 국왕이 거주하는 왕궁은 물론 600년 브루나이 왕조의 역사를 볼 수 있는 왕실 박물관이나 천년의 역사를 지닌 수상 마을 등 브루나이의 오랜 역사를 볼 수 있는 장소가 많다.

웬만한 관광지보다 유명한 곳이 바로 엠파이어 호텔(Empire Hotel)이다. 두바이의 버즈 알 아랍 호텔과 더불어 세계에 단 2곳뿐인 7성급 호텔이라는 사실. 본래 브루나이를 방문하는 국빈을 맞이하기 위하여 지어진 곳으로, 천연 대리석이나 황금으로 장식한 호화로운 인테리어와 최고급 서비스를 자랑한다.

실제 브루나이는 인천에서 로열 브루나이 항공 직항을 이용해 5시간이면 도착할 정도로 가깝다. 브루나이 여행 시 주로 근접해 있는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나 싱가포르를 함께 여행하는 데 이는 나라 간 이동이 쉬워 한 번의 여행에서 두 나라의 매력을 모두 느끼고 돌아오려는 것이다.

여행박사에서 선보인 이번 상품은 브루나이와 싱가포르를 함께 여행하는 3박 5일 패키지여행이다. 추석 연휴 시작 전날 밤 비행기로 출발하기 때문에 추가 연차 걱정 없이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인천에서 브루나이로 이동해 7성급 호텔로 알려진 브루나이 엠파이어 호텔에서 하루를 보낸 후 싱가포르에서 2박을 머무르며 센토사섬, 주롱새공원, 아랍스트리트 등 주요 관광지를 방문하는 일정이다.

인천-반다르세리브완 로열브루나이항공 왕복 항공권, 싱가포르-브루나이 왕복 구간 항공권, 브루나이 엠파이어 호텔 1박, 싱가포르 준특급 호텔 2박, 전 일정 식사와 일정상의 관광지 입장료, 해외여행자 보험을 포함하여 1인당 129만9000원에 판매되며 9월 21일에 출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