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만 스틱이 있나? 이제는 식혜도 스틱으로 즐긴다!

'비락식혜 스틱'

[비즈경영] 손영희 기자

어묵 국물을 간편하게 즐기 수 있는 스틱 제품이 나와 화제가 된 가운데, 최근에는 식혜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액상스틱형 제품이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비락식혜’가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히기 위해 액상스틱형 제품을 선보였다.

‘비락식혜 스틱’은 팔도의 25년 식혜 제조 기술력으로 만든 제품으로, 국내산 농축 식혜 베이스에 생강 추출액을 더해 식혜 맛을 살린 것이 포인트다. 15g 개별 포장으로 휴대가 간편하고, 일정량의 물을 부으면 달콤한 전통 식혜가 된다. 간편하게 즐길 수 있어 기업 등에서 많은 구매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기홍 팔도 음료BM팀장은 “‘비락식혜 스틱’은 일반 가정뿐만 아니라 사무실 등에서 식혜를 간편하게 즐기기 위해 기획했다”면서, “비락식혜 제품을 다양한 형태로 카테고리를 확장하며 전통음료 시장 확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93년 선보인 ‘비락식혜’는 전통음료 식혜를 제품화한 음료다. 밥과 엿기름을 따로 숙성시켜 식혜 본연의 맛과 향을 구현했다. 주원료인 멥쌀과 엿기름 추출물은 국내산을 사용해 품질은 물론 농가 수익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