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지난 4일 경남도교육청이 공감홀에서 가진 경남미래교육아카데미에서 중앙대 독어독문학과 김누리 교수는 ‘포스트코로나 교육혁명을 말하다’라는 주제 강연에서 포스트코로나 이후 미래교육은 연대교육·민주주의교육·생태교육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전했다.

도교육청이 미래교육 철학 공유와 방향성 정립을 위해 기획 한 경남미래교육아카데미 첫 강연에는 박종훈 교육감을 비롯해 도교육청, 창원교육지원청, 직속기관 교직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 교수는 교육개혁을 통해 사회, 문화 변화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낸 독일교육을 사례로 들어 100년을 준비하는 한국 교육의 방향을 제시하며 주목받았다.

특히 경쟁주의, 학력계급 사회, 사유 없는 지식이 중심이 된 한국교육의 현실을 비판하면서 경쟁교육에서 연대교육으로, 시장주의교육에서 민주주의 교육으로, 자본중심 교육에서 생태교육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경쟁교육은 야만이다’라는 아도르노의 말을 인용하면서 한국 교육의 현실과 문제를 비판하고 인구 사회학적 변화, 학생의 정치적 성숙, 4차 산업혁명의 요구를 반영한 교육으로 패러다임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또 근시안적 시야에서 벗어나 연대와 행복 교육을 강조하는 유럽식 교육을 대안으로 소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강연 후 질의·응답 시간에는 코로나19를 통해 두드러지게 드러난 교육의 다양한 현안과 사회변화·사회안전망으로서의 교육의 중요성을 나누는 기회를 가졌다.

한편 박종훈 교육감은 “미래교육테마파크, 학교공간혁신, 미래교육플랫폼 구축 등은 쉽지는 않지만 어려워 못할 일도 아니다. 하지만 미래교육에 대한 비전과 가치를 공유하고 교육에 미래지향적 가치를 담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면서, “이번 강연을 통해 우리 모두가 공동의 비전과 가치를 함께 공유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이야기를 끝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