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사미아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3일 신세계 까사미아(Casamia)가 ‘까사미아 디지털프라자 서초본점’을 열고 삼성전자와의 협업 매장을 서울 지역으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까사미아는 지난해 8월 ‘까사미아 디지털프라자창원본점’ 오픈을 통해 가구와 가전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프리미엄 복합 스토어로 차별화 전략을 펼쳐왔다. 디지털프라자부산본점(2월)과 기흥 리빙파워센터점(4월) 그리고 디지털프라자서초본점(8월)까지 올해에만 3개 매장을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삼성전자와 협업한 용인의 기흥 리빙파워센터점은 오픈 직후 한 달간 매출이 까사미아 전체 매장 중 2위에 오르는 등 방문객들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까사미아는 삼성전자와의 전략적 협업을 강화, 서울 지역으로까지 매장을 확대하며 고객 접점을 늘릴 방침이다.

까사미아 디지털프라자서초본점은 쇼룸형 복합 스토어로 운영된다. 까사미아 가구와 삼성전자 가전을 함께 배치해 실제 생활공간처럼 연출해 원하는 평형대별, 용도별 공간에 따른 인테리어 정보를 손쉽게 확인 가능하다.

한편 까사미아는 삼성전자와의 협업 매장 외에도 올해 상반기 10개 매장을 오픈해 현재 전국 83개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디지털프라자서초본점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도 약 10여 개의 매장을 추가 오픈함으로써 전국 주요 지역의 유통망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을 수립했다.

한편 까사미아 유형호 영업전략팀장은 “지난해부터 차별화된 제품 경험과 서비스 제공을 위해 삼성전자와의 전략적 협업을 확대하고 있다”며 “까사미아와 삼성전자가 함께 선보이는 서울 지역 첫 복합 스토어인 만큼 고객의 니즈에 최적화된 새로운 리빙 트렌드를 선보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