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코퍼레이션그룹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현대코퍼레이션그룹이 글로벌 네트워크망을 활용해 국내 강소기업들과 함께 ‘K-방역’ 제품 수출 확대에 나서면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3일 현대코퍼레이션그룹 계열 현대씨스퀘어는 에이엠에스바이오, 하얀손산업과 각각 손잡고 공동으로 해외 진출을 추진하는 내용의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씨스퀘어는 에스엠에스바이오 및 하얀손산업과 함께 해외바이어 개발, 해외 마케팅, 해외법인 운영 등에 협력하며 관련 제품의 해외 진출을 추진한다. 현대코퍼레이션에 따르면 에이엠에스바이오의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실시간 유전자 증폭(PCR) 방식을 활용해 1시간 이내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제품이다. 지난달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 및 사용승인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하얀손산업은 니트릴 합성고무(NBR)로 만든 장갑을 자사브랜드인 러버랩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니트릴 장갑은 라텍스 소재의 장갑보다 착용감과 내화성이 뛰어난 데다 알레르기 반응이 없어서 의료용, 산업용, 조리용 등으로 활용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현대씨스퀘어는 지난 6월에도 국내 마스크 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웰킵스와 보건용마스크, 손소독제, 방호복 등 K-방역 관련 제품의 해외 진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편 현대씨스퀘어의 한 관계자는 “MOU를 계기로 각사가 보유한 강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수요가 급증하는 K-방역 제품의 해외 진출 사업에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각 제휴사의 중점 방역 제품을 한데 모아 ‘K-방역 패키지’ 형식의 해외 진출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