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달 31일 서울 강남구  LH 더스마티움에서 ‘제1회 LH 토지주택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이 대회는 급증하는 공공데이터 수요에 대응해 창의적인 아이디어 및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창업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알려졌다.

지난 4월 27일부터 6월 12일까지 공공데이터에 관심이 있는 국민을 대상으로 아이디어 기획 부문과 제품 서비스 개발 부문에 대한 공모를 진행한 결과, 총 23건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심사를 거쳐 총 8건의 수상작을 선정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이디어 기획 부문 최우수상에는 공공임대주택 청약 관련 데이터를 기반으로 모의지원 및 결과예측 서비스를 제공하는 ‘해피맵 팀’의 아이디어가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LH의 임대주택 공고문에 있는 순위 및 배점 기준 등에 대한 정보를 데이터화해 청약자의 순위와 배점, 예상 경쟁률, 예상 커트라인 등을 제공하고 당첨 확률을 예측할 수 있도록 구성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얻었다.

우수상은 개인 맞춤형 임대주택 검색 및 알리미 기능을 제공한 ‘흥인 팀’이, 장려상은 건물 기본 정보와 투자 가치 등 복합 정보를 시각화한 ‘데이터빌딩 팀’과 임대주택 맞춤형 종합 원스톱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한 ‘미네르바 팀’이 선정됐다.

최우수상 팀은 올해 9월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제8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 경진대회’ 본선에 진출할 기회가 주어질 전망이다. 이와 함께 LH는 수상자들의 창업 지원을 위해 1대1 멘토링, 홍보·마케팅 및 관련 교육 등을 제공할 방침이다.

한편 장충모 LH 경영혁신본부장은 “LH는 앞으로도 공공데이터 활용을 통해 창업을 희망하는 분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디지털 뉴딜의 확산과 데이터 산업의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