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재정부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정부가 혁신도시를 활성화하기 위해 공공기관이 주도하 지역사회·지역주민·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하는 ‘혁신도시별 10대 프로젝트’를 추진할 방침이다.

정부는 30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연 ’1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 겸 30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공공기관 선도 혁신도시 활성화 방안을 확정해 눈길을 끈다.

홍 부총리는 “2005년 6월 시작한 153개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이 작년 말 완료되고 혁신도시 인구 증가, 지방세 수입 확충, 지역인재 채용 확대 등 성과가 있었으나, 지방 이전 공공기관과 지역사회의 유기적 연계, 혁신도시 자체의 발전동력 확보는 상대적으로 미흡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에 생동하는 혁신도시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방 이전 공공기관과 기업·대학 등 지역사회, 지역주민, 지자체 협업으로 혁신도시별 공공기관 주도 10대 협업과제를 발굴해 적극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먼저 부산에서는 용도폐지된 정부청사를 활용해 ‘부산형 청년창업허브 조성’에 나설 방침이다.

이 프로젝트는 자산관리공사 등 공공기관이 정부청사를 창업공간으로 리모델링해 시세 50~70%로 제공하는 방식으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대구에서는 공공기관, 대학, 기업이 함께하는 ‘그린에너지 캠퍼스 구축(수소 R&D 단지 조성)’을 진행할 전망이다.

대구의 첨단복합단지 내 유휴부지를 용도변경해 가스공사 등 공공기관, 대학, 기업이 손잡고 수소 R&D 단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광주·나주의 경우 한전 주도로 에너지 특화기업을 500개 이상 유치하고 R&D·특화인력 양성 지원을 통해 자생적 에너지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에너지밸리 조성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전했다.

강원도 원주는 고령친화 의료용품산업을 집중 육성하는 차원에서 고령친화용품 실증·연구센터 설립, R&D 지원 등 ‘실버의료기기 메카 조성 프로젝트’를 추진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