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포스코가 제철소 및 그룹사, 협력사 사업장 내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 자사 보유 헬기로 응급환자를 이송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해 주목받고 있다.

30일 포스코에 따르면 자사 보유 헬기 2대 중 포항 헬기 1대에 응급환자 이송이 가능하도록 심장충격기, 인공호흡기, 가슴압박장비 등 의료장비 45종을 설치했다. 국내에서 민간 업무용 헬기로 사업장 내 응급환자를 이송하는 것은 포스코가 처음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포스코가 업무용 헬기를 응급환자 이송 겸용으로 변경한 것은 중증환자의 경우 지역 거점 병원에서 1차 응급치료 후 서울 소재 전문병원까지 육로이동시간이 최대 4시간 가까이 소요된 이유가 작용한다. 닥터헬기를 활용할 수 있는 권역외상센터도 포항제철소에서 약 90km, 광양제철소에서 약 120km 떨어져 있어 신속한 지원이 어려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 관계자는 “헬기를 이용하면 지역 거점 병원에서 서울 소재 전문병원 및 지역 내 권역외상센터까지도 1시간 내외로 환자 이송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포스코는 권역외상센터와 전문병원으로의 응급환자 이송 체계도 마련했다. 화상 전문병원인 한강성심병원과는 응급의료지원 업무협약 체결을 마쳤다. 지난 5, 6월에는 포항·광양제철소에서 각각 중증외상 환자 발생에 대비한 모의훈련을 펼쳤다.

헬기로 환자를 이송할 때에는 포스코 사내 응급구조사가 탑승하며, 필요하면 포스코 사내 의료진 또는 지역거점병원 의료진이 동승하게 된다. 헬기는 안전을 위해 기상 조건이 허락되는 일출부터 일몰까지만 운영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 차원에서 지방자치단체나 의료기관, 타 사업장 등과 긴급연락 채널을 구축해 응급환자 발생 때 요청이 오면 무상으로 헬기 이송을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안전은 그 어떠한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최고의 가치”라며 “헬기 이송은 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히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회사 차원의 지원 체계를 마련한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