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문화도서관사업소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쌍용도서관이 모든 시민이 한 책을 함께 읽고 토론해 책으로 소통하는 범시민 독서운동 ‘2020년도 시민독서릴레이’를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쌍용도서관은 독서관련기관, 단체, 도서관 등에서 추천을 받아 시민 선호도 조사와 독서문화진흥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올해의 책’을 선정한 바 있다.

선정 도서는 아동부문 박선희 작가의 ‘우리 반에서 유튜브 전쟁이 일어났다!’, 청소년부문 이꽃님 작가의 ‘세계를 건너 너에게 갈게’, 일반부문 정재찬 작가의 ‘우리가 인생이라 부르는 것들’이다. 올해의 책은 시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천안시 11개 공공도서관과 15개 작은도서관, 33개 초·중학교 등 95개 기관에 총 2400여 권이 비치됐다. 앞으로 독서릴레이와 연계 프로그램도 운영될 전망이다.

쌍용도서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포식 행사를 대신해 천안시도서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상으로 올해의 책 선정 소식을 알렸다.

한편 도서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시민독서릴레이를 통해 시민들이 함께 읽고 소통하며 책으로 위로와 힘을 얻기를 바란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