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30일 롯데홈쇼핑은 내달 1일 오전 1시 10분부터 홈쇼핑 업계 최초로 클래식 공연 ‘롯데콘서트홀 클래식 레볼루션 2020 베토벤’ 티켓을 판매한다고 전했다.

롯데홈쇼핑은 안전하고 이색적인 도심 속 휴식을 즐기려는 고객들의 수요를 잡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문화·예술 업계의 판로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티켓 판매를 기획했다는 설명이 따른다.

특히 클래식을 어려워 하는 관객을 위해 판매 방송 중 실제 연주를 보여줘 고객들에게 재충전의 기회도 제공할 방침이다.

앞서 롯데홈쇼핑은 다양한 계열사 상품을 판매한 바 있다. 지난 17일 판매한 롯데시네마 영화 예매권, 롯데월드타워 액티비티 체험권, 롯데GRS 외식 교환권 등 계열사 상은새벽시간대임에도 불구하고 주문 수량 1만개, 주문 금액 7억원을 돌파하며 눈길을 끈다.

‘클래식 레볼루션’은 롯데문화재단에서 올해부터 시작한 클래식 음악 축제다. 매년 8월 개최할 예정이다. 올해는 탄생 250주년을 맞이한 베토벤을 주제로 내달 17~30일 동안 롯데콘서트홀에서 연주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내외 유명 지휘자와 연주단이 리사이틀에서부터 실내악, 협주곡, 교향곡에 이르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진행한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발열 체크 등 방역 조치로 안전에 만전을 기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홈쇼핑은 공연 3개를 선택할 수 있는 ‘빅3’ 패키지, ‘올데이패스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예매권을 최대 45%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방송에는 서희태 지휘자가 출연해 베토벤 작품에 대해 설명하며 ‘코리아 쿱 콰르텟’이 인기 작품을 라이브로 연주가 이뤄질 전망이다.

김종영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은 “안전하고 이색적으로 휴가를 즐기려는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하고 침체된 문화·예술 업계 활성화를 위해 업계 최초로 클래식 공연 티켓을 판매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체험 프로그램 및 문화 콘텐츠 등 차별화된 상품을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