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미래일터 안전보건 포럼’ 지난 28일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지난 28일 제9회 ‘미래일터 안전보건 포럼’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안전보건의 새로운 솔루션을 찾다’를 주제로 실시됐다. 이번 포럼은 한국안전환경과학원과 미래일터안전보건포럼이 공동 주최하고 비대면 형식으로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영순 포럼 공동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말미암아 모든 것이 불확실해지는 위험사회가 가속화되고 있다. 이러한 시기에 사업장 안전보건 문제를 첨단기술과 연계해 논의하는 것은 매우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또 이번 포럼은 윤진규 한국하니웰 공정제어사업부 상무의 ‘4차 산업혁명 시대 디지털 융합을 통한 화학공장 안전 운영 솔루션 제안’과 김수근 원광종합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의 ‘언택트 시대의 산업 보건 서비스’에 대한 주제 발표로 이어졌다.

윤 상무는 화학공장의 최신 안전 솔루션을 소개했다. 그가 소개한 솔루션에 따르면 자외선 카메라를 통해 화학 공장의 가장 큰 위험인 가스 누출을 감지할 수 있고 누출된 가스의 종류와 농도, 양까지 실시간으로 파악 가능한 수준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누출 감지는 화재경보, 의사소통 시스템 등과 통합된 하나의 시스템하에서 작동된다”며 “스마트폰 하나로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것처럼 디지털 융합 시대의 안전보건관리는 한 플랫폼에서 모두 통제한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발표에서 김 교수는 코로나19를 계기로 무인화 공장, 재택근무가 확산되는 이 시점에 안전보건 종사자들이 고민해야 할 점들을 소개했다. 특히 그는 안전보건도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집체교육을 통한 안전보건교육이 지연되고 있다는 점을 얘기하며 “안전보건 서비스 제공의 플랫폼을 온라인, 모바일로 변환하고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의견을 전했다.

주제 발표 후 이어진 실시간 토론에서는 사전 취합된 질문과 온라인 참여자들의 질문에 발표자들이 응답하는 순서로 이어졌다.

‘현실적으로 대기업이 아닌 중소기업 등 사업장에서 첨단 기술을 널리 활용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윤 상무는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로 인해 대규모 설비 투자 없이도 소프트웨어만 구독하는 개념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진입장벽이 점차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안전보건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하기 위해 무엇부터 시작해야 하나’라는 질문에 김 교수는 “언택트 안전보건 서비스를 인정하는 분위기부터 형성돼야 한다”고 답변했다. 온라인, 모바일을 통한 안전보건 서비스의 필요성과 공식성을 인정할 필요가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산업안전보건의 새로운 방향을 모색한 이 날 포럼의 전체 영상은 유튜브 미래일터안전보건포럼 공식 채널에서 시청 가능하다.

한편 미래일터안전보건포럼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안전보건 관련 위험 요인을 파악하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최신 융복합 기술을 활용해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는 등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 조성에 기여코자 지난해 출범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