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김제시 토지(임야)대장 일본이름 지우기 조사 나서

김제시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전북 김제시가 일제잔재 청산을 위한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 조사에 나섰다.

올해 광복 75주년을 맞아 시행되는 이번 조사는 토지대장 등 공적 장부에 일본식 이름으로 남아있는 창씨개명자의 귀속재산으로 의심되는 일본인 명의 재산을 조사해 국유화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친일재산조사위원회의 일본인 명부에는 없지만 광복 이후 소유권 변동이 없는 4자 이상 일본식 명의의 재산 등이 포함된다. 김제시 대상 공적 장부는 토지 1,469필지, 건물 242개소로, 토지대장과 등기부등본, 제적부 등을 확인하는 조사 절차를 오는 9월까지 이어간다.

시는 1차 조사 결과에 따라 관계기관과 협업하여 공적장부 정비를 실시하고, 2차 심층 조사를 통해 조달청이 단계적으로 귀속재산 국유화 처리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김제시 민원지적과 하재수 과장은 “광복이후 75년간 소유권 변동이 없는 토지를 조사해 여러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이번 조사가 일제 잔재 청산의 마무리 단계로 일본식 표기가 없어질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