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HDC현산 ‘DMC SK뷰 아이파크 포레’ 내달 분양 임박

SK건설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28일 SK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서울 은평구 수색동 수색13재정비구역을 재개발해 공급하는 ‘DMC SK뷰 아이파크 포레’를 다음달 분양한다고 발표했다.

해당 단지는 지하 5층~지상 19층, 21개 동, 39~120㎡(전용면적) 총 1464가구가 공급된다. 일반분양분은 총 183가구로 구성됐다. 타입별로는 39㎡ 69가구, 49㎡ 51가구, 53㎡ 16가구, 59㎡A 3가구 , 59B㎡ 4가구, 76㎡ 9가구, 84㎡A 18가구, 84㎡B 4가구, 102㎡ 4가구, 120㎡ 5가구 등으로 이뤄졌다.

DMC SK뷰 아이파크 포레가 들어설 예정인 수색·증산 뉴타운은 주요 업무지구인 상암DMC는 물론 여의도, 광화문 등으로 자유롭게 이동이 가능하다. 현재 총 11개 구역에서 정비사업이 진행 중으로 총 1만1000여가구의 새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교통조건도 편리하다. 수도권 전철 경의중앙선 수색역과 서울 지하철 6호선·공항철도·경중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또 다양한 버스 노선이 단지 앞을 지나 광화문과 시청 등 업무지구로 이동이 편리하다.

차량 이용 면에서도 강변북로, 내부순환로 등의 이용이 가능하고 내년으로 예정된 월드컵대교의 개통이 이뤄지면 교통여건이 더욱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봉산도시자연공원 자락에 위치한 입지 환경도 우수하다는 평을 받는다. 또 수색초등학교가 인접해있어 안전한 통학이 가능하고 인근 대형마트와 상암DMC 내 다양한 상업시설 이용도 가능할 전망이다.

분양 관계자는 “서울 주요 업무지구로의 이동이 편리한 입지에 합리적인 분양가를 갖춘 새 아파트가 공급된다는 소식에 지역 수요자들의 기대와 관심이 매우 높다”며, “SK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이 지닌 차별화된 설계를 통해 실수요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상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SK건설과 HDC현산 컨소시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사이버 견본주택을 운영할 예정이다. 다음달 개관 예정으로 단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