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취업아카데미 지원 ‘긍정적 성과’ 도출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포스코가 진행하고 있는 ‘포스코 취업아카데미’가 두드러진 취업성과를 내면서 취준생들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중이다.

‘포스코 취업아카데미’는 취업준비생의 기본적인 취업역량을 높이고 입사시험 과정을 돕는 포스코의 대표적인 취업지원 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모집을 거쳐 교육생으로 선발되면 포스코인재창조원 포항·광양·인천 송도 3개 지역에서 3주간 합숙을 통해 무상으로 다양한 교육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교육기간중 숙식비는 물론 50만원 상당 교육수당 등 부가혜택도 받을 수 있다. 무엇보다 지난해 이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취준생 827명 중 361명이 취업에 성공하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들이 취업한 직장은 대기업 24%, 공공기관 30%, 중견 및 중소기업 46%로 나타난 것으로 전해진다. 또 지역에 관계없이 균등한 교육기회를 제공했다는 평이 줄을 이었다.

지방에서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특성상 교육 수료생 절반 이상을 지방대학 졸업생 또는 졸업예정자가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체로 수도권에 비해 지방에서 취업관련 정보를 얻기 어렵다는 점을 고려하면 교육 프로그램은 지방에 거주하는 취준생들에게 큰 도움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포스코 취업아카데미’를 수료한 교육생들은 프로그램 덕분에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특히 취업 준비생 혼자 준비하기 버거웠던 자기소개서 작성·면접 컨설팅·기업/직무 분석 등을 질 높은 서비스를 통해 도움받을 수 있어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포스코는 올해 최대한 많은 청년들에게 혜택이 전달될 수 있도록 다양한 경로를 활용해 실질적인 취업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취업아카데미와 별개로 포항제철소는 오는 15일부터 만 34세 이하 고졸 이상 취준생들에게 기계·전기 실무교육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협력사에 취업을 알선하는 ‘청년 취업지원교육’ 4차 교육생을 모집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