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기상청·경북대학교와 협력 ‘지진 관측 네트워크’ 시범구축 실시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지난 9일 SK텔레콤이 기상청·경북대학교와 손잡고 한반도의 지진 탐지 및 경보체계와 연계할 수 있는 ‘지진 관측 네트워크’를 시범 구축한다고 발표했다.

SK텔레콤은 전국에 분포한 기지국, 대리점 등 3000여 곳에 지진 감지 센서를 설치하고 이를 기상청의 지진 관측시스템과 연동해 지진에 대응할 수 있는 ‘지진 관측 네트워크’를 국내 처음으로 만든다. SK텔레콤은 연내 파출소, 초등학교 등 8000여 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기상청은 전국 338개 지진 관측소의 지진 관측자료를 활용하여 지진 관측 후 7~25초 내에 지진 조기경보를 발령하고 있다. SK텔레콤과 협력을 통해 지진 관측자료가 보강된다면 보다 정확한 진도 정보 생산과 지진 조기경보 시간 단축 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SK텔레콤·기상청·경북대학교는 국가 지진 대응체계 고도화를 위한 연구를 2021년까지 추진키로 했다. 현재 기상청은 SKT 기지국 내 설치된 지진 감지 센서의 진동 데이터를 기상청의 지진 관측자료와 비교하여 지진 분석의 성능을 검증하고 지진 정보 서비스 활용 가능성을 검토 중이다.

SK텔레콤은 이날 내진, 진동 등의 안정성 검증을 수행하는 한국에스지에스 동탄시험소에서 기상청, 경북대학교와 함께 모의 지진 시험을 진행했다. 시험을 위해 지진 규모 6.0 이상 지진과 유사한 진동을 발생시켜 기지국으로부터 진동 데이터를 수집, 분석 등의 과정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