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코로나 위기 속 어려움 겪는 공연예술단체 10억원 전달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9일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시자치구문화재단연합회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253개 공연예술단체에 각 400만원씩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지원 사업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문예진흥기금을 통해 17개 광역시도문화재단을 보조해 진행하는 ‘코로나19 극복 공연예술단체 창작활성화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연극, 무용, 음악, 전통예술, 창작뮤지컬 등 기초 공연예술 분야 창작단체다. 서울에 1년 이상 사무소를 두고서 설립 이후 해당 분야에서 최근 3년간(2017∼2019) 활동 실적이 3건 이상이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공모한 ‘코로나19 피해 긴급예술지원'(서울문화재단), 6월 공모한 ‘공연업 회생 프로젝트'(서울시)사업에 선정된 단체 및 기획·매니지먼트·에이전시 전문 회사는 신청 대상에서 제외될 전망이다.

지원 활동은 차기 작품 기획을 위한 리서치·강의·워크숍·세미나, 공연 레퍼토리에 대한 연습, 공연예술단체의 파트별 전문역량 강화를 위한 학습, 공연예술단체의 조직역량 강화를 위한 기획·홍보마케팅·경영 학습 등 향후 창작활동이 지속될 수 있는 활동은 무엇이든 가능할 전망이다.

예술단체 단원들이 작품을 위한 연습이나 워크숍 등에 참석하는 시간에 대해 참여 사례비를 받을 수 있도록 편성해 예술 현장에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고 서울문화재단 측은 전했다.

한편 신청 기간은 23일까로 서울문화재단 누리집과 서울시자치구문화재단연합회 누리집을 통해 별도의 지원서를 받아 작성한 후 연합회 사무국 이메일로 제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