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사회적경제기업 물품 구매 캠페인’ 첫주자 나서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최근 부산은행이 사회적경제기업 소셜 릴레이 ‘핸드 인 핸드’ 캠페인의 첫 번째 주자로 참여했다.

지난 8일 BNK부산은행은 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이 생산한 ‘핸드 인 핸드’ 물품을 본점 인근 저소득 가구에 전달하는 임직원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핸드 인 핸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의 구매를 촉진하고, 시민들에게 홍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한 소셜 릴레이 캠페인의 하나다.

지난 2일 부산은행 본점에서 열린 ‘핸드 인 핸드’ 캠페인 선포식에서 부산은행은 부산시로부터 소셜 릴레이의 첫 번째 주자로 지명 받은 바 있다.

부산은행은 부산 사회적경제기업에서 200개의 ‘핸드 인 핸드’ 물품을 구입하고, 8일 오전 빈대인 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100여 명이 부산은행 본점 인근 저소득 가구 200세대에 직접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핸드 인 핸드’ 물품은 부산 사회적경제기업에서 생산한 5만원 상당의 다과세트와 위생용품, 식품 등으로 구성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은 “지역의 사회적경제기업이 직접 생산한 물품을 홍보하는 소셜 릴레이 캠페인에 첫 번째 주자로 부산은행이 참여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이번 캠페인이 지역 사회적경제기업 물품 구매를 촉진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물품 나눔을 통해 지역민들과 상생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핸드 인 핸드’ 캠페인 다음 주자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를 지목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