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AI 전문인력 육성’ AI 아카데미 본격 운영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지난 7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은 전날 인공지능(AI) 기술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AI 아카데미 원내교육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기계학습 및 AI분야 글로벌 기업인 엔비디아(NVIDIA) 코리아, 아마존웹서비스(AWS) 코리아와 공동으로 AI 교육과정을 개설했다. 교육은 NVIDIA-DLI의 영상처리분야 과정이 진행되고 있다. 8월에는 AWS의 AI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한 기계학습 과정 등을 개설할 예정이다.

AI아카데미는 올 연말까지 시범운영 및 검증을 거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에 타 연구기관이나 공공 및 유관기관 등에 AI 활용역량 지원을 위해 교육플랫폼을 개방할 계획이다. 나아가 수도권 및 대경권, 호남권 등 ETRI 지역연구센터와도 연계한 지역산업특화 AI 교육과정도 개발, 운영할 방침이다.

ETRI-AI아카데미는 AI분야 핵심연구개발 역량과 AI를 이용한 산업특화 활용역량 강화 등 AI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만들어졌다. 연구원 내 AI관련 연구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신규인력 채용에는 한계가 존재하는 이유다.

아카데미는 연구사업에서 요구되는 직무역량과 보유 기술간 격차 해소를 위해 5개 과정의 교육체계로 구성된다. 직무별 학습경로를 바탕으로 전략, 기초·공통, 전문, 심화, 고급과정 등이다. 교육과정별 특성에 따라 온라인교육, 팀 프로젝트형 실무중심 원내교육 등도 운영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연구원은 지난달 1일 운영전담부서인 AI전문인력양성실을 꾸렸다. 내·외부 위원으로 교육위원회 및 자문위원회를 구성했다. 비대면 교육환경 변화추이에 따라 AI분야 국내·외 온라인 교육과정도 병행, 제공할 전망이다.

특히 AI전담교육장을 새롭게 정비, NVIDIA의 최신 고성능 GPU 서버와 같은 AI교육용 컴퓨팅 환경을 구축해 팀프로젝트 심화과정의 교육 효율성 및 학습효과를 배가시킬 계획을 수립했다.

한편 김명준 ETRI 원장은 “AI를 가장 잘 활용하는 나라가 되기 위해서는 AI를 잘 다루고 잘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 AI고급인력을 양성하고 산업 분야별 AI 활용도를 높이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