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어린이도서관 북스타트 책꾸러미 택배 운영 돌입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경기 수원문화재단 어린이도서관이 수원지역에 거주하는 18개월 미만의 영유아와 양육자를 대상으로 ‘북스타트 책꾸러미 택배 서비스’를 연말까지 운영할 방침이다.

‘북스타트 책꾸러미 택배 서비스’는 현재 코로나19로 어린이도서관이 전면 휴관함에 따라 도서관 방문을 못 하는 북스타트 대상 영유아와 그 양육자를 위한 비대면 도서관 서비스로 기획했다. 북스타트코리아의 ‘택배비 지원사업’으로도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문화재단 책문화부장은 “이번 택배 서비스를 통해 모두가 힘들어 하는 코로나 상황에서 양육자들이 자녀에게 책을 읽어주는 즐거운 소통을 함으로써 마음의 위안을 얻고 코로나19를 잘 극복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북스타트’는 지역사회에 태어나는 영아가 부모가 처한 환경과 상관없이 공평하게 독서 출발점에 설 수 있도록 하고 이를 계기로 평생 책과 가깝게 지내도록 유도하는 지역사회 독서문화 운동의 일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