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로드샵 무인매장 선보인다

코리아세븐 제공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최근 세븐일레븐의 미래형 스마트 편의점 모델인 ‘세븐일레븐 시그니처’가 3년 만에 로드샵으로 진출을 선언했다.

1일 세븐일레븐은 서울 중구 수표동에 일반 로드 상권에서도 보안 걱정없이 안전하게 무인 운영이 가능한 시그니처 DDR(Dual Data Revolution)점을 오픈했다고 발표했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3.0은 롯데정보통신, 롯데알미늄, 롯데글로벌로지스 등 롯데그룹 계열사의 IT역량과 신기술이 총집약된 점포로 알려졌다. 그동안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는 다소 제한된 상권 중심으로 점포를 확대해 나가며 가맹 비즈니스 안정성 테스트를 실시했다.

지난 2017년 5월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에 핸드페이와 무인계산대 등을 갖춘 최초의 시그니처 매장(1.0)을 선보였고 이듬해 인공지능결제로봇 ‘브니(VENY)’ 개발과 함께 인오피스, 인팩토리, 주유소 등 다양한 특수상권에 2세대 매장을 오픈한 바 있다.

이번에는 새로운 보안 및 안전관리 기술을 접목시킨 시그니처 3.0모델 개발을 통해 일반 상권에서의 자동화 운영 시스템을 전개할 수 있게 됐다. 세븐일레븐 측은 “시그니처 3.0은 최근 대세로 떠오른 언택트 쇼핑 트렌드에 부합하는 차세대 운영 모델”이라며, “야간과 주말의 가맹점 운영효율을 보다 높일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3.0의 특징은 출입절차 강화를 통해 보안 완성도를 크게 높였다는 점이다. 자동 운영 모드시 고객은 이중게이트를 통해 2단계의 입점 인증 절차를 거치게 될 예정이다.

최초 점포에 들어설 때 ‘출입인증단말기’에서 신용카드, 엘포인트, 핸드페이 등을 통해 1차 인증을 거치면 첫번째 게이트가 열리고 이후 스마트CCTV로 안면 이미지 자동촬영 과정을 추가로 거쳐야 점포에 들어설 수 있다. 쇼핑을 마친 후 퇴점시에도 이중게이트 앞에서 스마트CCTV를 통해 이미지 자동촬영 후 퇴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점포 내부 바닥에는 총 54개의 다목적 ‘전자인식 셀(Electronic Cell)’을 설치해 고객 이동 데이터와 상품구매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생성해 저장한다. 이를 통해 고객 동선 및 비상상황 감지·상품 정보 음성 서비스·구역별 체류시간 등 매장의 기초운영 정보로 활용 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인공지능결제로봇 ‘브니”를 통한 셀프 계산 시스템, 핸드페이나 신용카드 등으로 성인 인증 및 결제가 가능한 ‘디지털 스마트 담배자판기’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세븐일레븐은 첫번째 시그니처 로드 점포인 만큼 자동 운영 시스템을 주말과 야간 시간대에 우선 시범적으로 시행한다. 그리고 일정기간 시스템 안정화 및 효율 분석 과정을 거친 후 운영 시간대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세븐일레븐은 현재 전국에 총 22개의 시그니처 매장을 운영 중이다. 앞으로 3.0모델을 앞세워 가맹점 중심의 시그니처 로드샵 점포를 확대하고, 자동화 운영의 안정성 테스트를 역시 꾸준히 진행해나간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는 “시그니처 3.0모델을 통해 편의점의 본질적 가치인 24시간 운영을 지키고 언택트 소비 트렌드에도 부응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만큼 새로운 편의점 쇼핑 문화를 창조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