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통합공공도서관 책이음서비스’ 구축

경남교육청 제공

[비즈경영] 한명희 기자

지난달 30일 경남교육청은 1일부터 도서관 이용자의 편의 증진을 위해 한 장의 회원증으로 전국 책이음 참여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는 책이음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책이음서비스는 국립중앙도서관을 통합센터로 전국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서비스로, 회원으로 가입하면 누구나 참여 공공도서관에서 도서를 대출·반납할 수 있고 책이음 홈페이지에서 전국 책이음 대출 내역을 확인 가능하다.

경남교육청은 상반기에 구축사업을 추진해 7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전망이다.

경남교육청은 현재 26개 소속 공공도서관에서 한 번의 회원가입으로 통합대출과 관리가 가능한 서비스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다른 시도나 도내에서도 운영 주체가 다른 지자체 소속 도서관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이용자들이 중복으로 회원가입을 해야하는 번거로움이 나타났다.

책이음서비스 시행으로 회원증 발급 비용을 절감하고 공공도서관 이용자의 편의성 증대와 사서의 부가적인 업무 경감 등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경남교육청은 전했다.

한편 정홍균 창의인재과장은 “이번 책이음서비스 시행으로 도민들이 전국 어디서든 자유롭게 도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돼 전국 도서관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하고 지식정보 격차 해소에도 큰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