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믹스 등 3사 SK하이닉스 기술혁신기업 선정 영예

SK하이닉스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쎄믹스, 엘케이엔지니어링, 에버텍엔터프라이즈 등 소재·부품·장비 기업이 SK하이닉스가 지원하는 ‘4기 기술혁신기업’선정의 영예를 가져갔다.

지난달 30일 SK하이닉스는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이들 3사와 기술혁신기업 협약식을 실시했다.

기술혁신기업은 2년간 SK하이닉스와 제품을 공동개발하고 SK하이닉스 생산 라인에서 개발한 제품을 직접 테스트할 수 있다. SK하이닉스로부터 일정 물량의 구매를 보장받을 뿐만 아니라 무이자 기술개발 자금대출 지원과 경영 컨설팅도 받게 될 전망이다.

이천캠퍼스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이석희 SK하이닉스 CEO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많지만 기술 협업을 통해 양사 경쟁력을 높이고 국내 반도체 생태계를 강화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며 상생 협력에 대한 의지를 전했다.

4기 기술혁신기업 쎄믹스는 웨이퍼 신뢰성 테스트용 장비 업체이며, 엘케이엔지니어링은 반도체 장비 내에서 웨이퍼 고정 부품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에버텍엔터프라이즈는 후공정 과정에서 칩과 기판 연결에 사용하는 물질 ‘플럭스’를 생산하는 소재 업체로 잘 알려져 있다.

SK하이닉스는 2017년부터 매년 소부장 협력업체 중 국산화 잠재력이 높은 중소기업들을 기술혁신기업으로 선정해 지원 중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올해 선정한 기업들은 외국 기업의 점유율이 높은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 국산화 경쟁력이 높은 곳”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