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업계 청년 혁신창업 ‘스타트업’ 지원 나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자 스타트업 지원사업에 나서기로 하면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달 30일 사회공헌협의회는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청년 혁신창업 지원사업 ‘스타트업 둥지’의 성과공유회를 열었다.

스타트업 둥지는 참신한 아이디어와 열정을 가진 청년 기업가를 지원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주거와 사무공간을 함께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지난 1차 사업연도(2018년)에 스타트업 둥지에 참여했던 1~2기 청년 기업 20곳은 신규 매출 36억원과 투자유치 21억원의 성과를 거뒀다. 또한 3기(2019년)부터는 청년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보험에 직접 접목할 수 있는 인슈어테크 랩 부문을 신설한 바 있다.

이날 성과공유회는 스타트업 둥지의 11개 팀의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심사단평가를 통해 인슈어테크 랩 3팀에는 총 1억5000만원의 사업지원금이, 성장트랙 8팀에는 총 1억원의 사업지원금이 지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