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 ‘전문인력아카데미 특화강좌’ 수강생 모집 단행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급변하는 문화예술 현장에 적합한 전문가로 성장 기회를 제공하는 정규과정 실무교육이 열릴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29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과 아시아문화원(ACI)은  ‘ACC 전문인력아카데미-정규과정 특화강좌’ 수강생을 모집한다고 전했다.

‘ACC 전문인력아카데미-정규과정 특화강좌’는 ACC의 문화예술현장과 전문가 등 다양한 기반을 활용해 전문 직군별로 이론·실무를 중점 교육하는 문화예술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이번 교육은 어린이문화콘텐츠기획자 과정을 비롯해 ‘융복합문화기획자’, ‘디지털아키비스트’, ‘전시테크니션’, ‘사운드엔지니어’ 등 5개 직군별로 나눠 운영될 예정이다.

올해의 경우 특화강좌 수료생이 교육과정을 마친 뒤 자율적으로 문화예술 콘텐츠에 관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해 실행할 수 있도록 ‘랩(스타트랩, 프로젝트랩)’과정을 신설하며 주목받고 있다.

또한 문화예술현장 실무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획과 기술 등 두 개 분야에 기반을 두고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강사들의 이론과 실습수업으로 진행 중이다.

이 같은 실습과 토론 중심의 교육과정은 급변하는 문화예술 현장과 다양한 실무에 적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수강생들이 현장형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번 프로그램은 유료교육으로 접수는 ACC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서류심사를 통해 각 분야별 20여 명을 선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