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2020년 문화한바퀴 공연사업’ 본격화

증평군청 제공

[비즈경영] 박형은 기자

지난 26일 충북 증평군과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공동 주관하는 ‘문화한바퀴’ 공연사업이 도안초등학교에서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이날 군은 도안초등학교에서 도안초등학교 학생과 교사 를 대상으로 극단꼭두광대의 ‘백두산 호랭이’연극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계획된 인원을 대상으로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진행한 점이 눈길을 끈다.

‘백두산 호랭이’는 3.1운동 100주년 기념공연이자 2019 충북 공연장상주단체 페스티벌 개막작으로 증평 지역을 대표하는 독립운동가 연병환, 연병호 형제를 소재로 한 창작된 판타지 탈놀이극으로 잘 알려져 있다.

군 관계자는 “지역적 정체성을 잘 살린 유익한 예술작품으로 코로나19로 침체된 문화사업에 활력을 더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문화한바퀴 공연사업은 증평군이 연초 공모사업을 통해 3천만원의 국비를 확보한 것으로, 오는 11월까지 총 5회에 걸쳐 김득신문학관, 보강천 물빛공원, 증평문화회관 등에서 지역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예술단체의 공연을 펼칠 계획을 수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