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코로나19로 침체된 공연예술단체에 지원 손길 내밀어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한국철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공연예술단체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25일 한국철도는 서울역에서 한국음악협회와 ‘문화예술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약은 침체된 공연예술업계 활성화를 위한 ‘공연업 회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공연업 회생 프로젝트는 서울시가 올 하반기 동안 연극 등 6개 부문 공연단체의 공연개최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중 음악부분은 한국음악협회에서 운영, 관리 중이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철도는 다음 달부터 연말까지 공연예술단체에 서울역 오픈콘서트홀 무대를 무료 제공한다. 음악협회는 철도와 역사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다양한 음악공연을 선사할 방침이다.

한국철도는 공연 진행 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연장 방역을 철저히 하고, 관람객에게도 마스크 착용 등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지킬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을 세웠다.

이두희 한국철도 서울역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공연예술계 활성화에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고, 좋은 공연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국민들에게 작은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공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