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충청북도 음성군 대상으로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공장 건립’ 의견 전달

충북도 제공

[비즈경영] 손영희 기자

최근 GS건설이 프리캐스트 콘크리트업 진출을 위해 충청북도 음성군에 공장을 건립하기로 하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충청북도와 음성군은 24일 도청에서 이시종 충청북도지사와 조병옥 음성군수,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투자협약을 체결 소식을 알렸다.

GS건설은 음성군 중부산업단지 내 15만㎡ 부지에 연간 10만㎥ 규모의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생산 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공장은 오는 7월 착공에 돌입해 내년 6월 준공할 방침이다. 다만, 정확한 투자금액은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도와 음성군은 GS건설이 차질없이 공장을 건립할 수 있도록 행정을 지원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한편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GS건설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는 신사업을 충청북도에서 시작함에 감사하다”며, “GS건설의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사업분야가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음성군과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