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석간 거리두기’ 조건 미스터트롯 내달 서울공연 실시

쇼플레이 제공

[비즈경영] 최정근 기자

3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내일은 미스터트롯’(TV조선) 콘서트가 마침내 7월 말 펼쳐진다. 몇 차례 연기를 거듭한 이번 공연은 ‘좌석 간 거리두기’로 360도형 무대를 도입해 열릴 전망이다.

지난 24일 공연 제작사 쇼플레이는 ‘미스터트롯’ 전국투어 서울 공연이 7월 24일부터 8월 9일까지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다고 발표했다. 공연은 매주 금요일 1회와 토·일요일 각 2회씩 3주간 총 15회 진행될 예정이다.

쇼플레이에 따르면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좌석 간 거리두기’가 적용, 객석이 무대를 360도로 둘러싸는 ‘360도 무대’로 진행된다. 이 경우 회당 5000∼6000명 가량의 관객을 수용 가능하다.

그간 체조경기장의 360도형 무대는 방탄소년단·박효신·아이유 등 대형 뮤지션들만 시도했다. 제작사는 “대형 뮤지션 및 아이돌 가수들의 콘서트에서 볼 수 있었던 대규모 무대, 영상, 연출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좌석 간 거리두기를 적용함에 따라 기존 서울 공연 예매 관객은 선예매를 통해 티켓을 다시 구매해야 한다. 회당 관람객이 기존 예매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이유다.

선예매는 오는 29일부터 티켓 등급별로 4일간 진행되며, 기존에 예매한 좌석은 24일 일괄 취소 처리된다. 일반 예매는 7월 3일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인터파크 예매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지방 공연의 경우 지방자치단체와 공연장 협조가 가능한 지역만 우선 공연을 진행하기로 했다. 제작사는 “(좌석 간 거리두기로) 손해가 발생하더라도 그동안 기다려 준 관객들을 위해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