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협회 민간 벤처확인기관으로 지정 발표

중소벤처기업협회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25일 중소벤처기업부는 민간 주도의 벤처기업 확인제도의 변화를 담은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 개정됨에 따라 이를 운영할 민간 벤처확인기관으로 벤처기업협회를 지정한다고 발표했다.

그간 벤처기업 확인제도는 기술보증기금,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확인하는 보증·대출 유형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벤처다운 혁신기업 선별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따라 기존 공공기관에서 하던 벤처기업 확인제도는 내년 2월 11일까지만 운영하고, 같은 달 12일부터는 민간 벤처확인기관으로 지정된 벤처기업협회에서 확인하는 것으로 바뀐다. 시행 전 남은 기간 동안 바뀐 제도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전산시스템 구축, 시험운영 등 사전 준비한다.

그동안 중기부는 벤처확인기관을 신청한 기관에 대해 지정 요건을 검토했으며 벤처생태계와 관련한 전문가들이 참여한 ’벤처확인기관 선정위원회‘를 열고 신청기관의 수행 적정성 등을 검토한 결과 벤처기업협회를 최종 지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에 지정된 벤처기업협회는 ‘벤처기업법 시행규칙’ 제9조에 따라 사전 준비기간을 포함한 3년 동안 벤처확인기관으로의 역할을 수행할 방침이다.

아울러 중기부는 ‘벤처확인기관’이 지정됨에 따라 지정된 기관과 함께 올해 하반기에 ‘벤처기업 확인위원회’ 구성, 평가모형 설계, 전산업무시스템 구축 등 개편된 제도를 추진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완료해 시험 운영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중기부 이옥형 벤처혁신정책과장은 “벤처확인기관 지정은 민간 주도의 벤처확인제도를 시작하기 위해 첫 삽을 뜬 것으로 이번에 지정된 벤처기업협회와 함께 새로운 제도의 조기정착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