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하나은행 국내 수출입기업 글로벌진출 돕는 MOU 체결 단행

수은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한국수출입은행과 하나은행이 국내기업의 글로벌진출을 돕기 위해 금융협력 강화에 나섰다. 지난 2013년 이래 꾸준히 협력해온 배경을 통해 전대금융과 무역금융, 대외거래 금융지원을 보다 강화하는것이 골자다.

수은에 따르면 지난 23일 방문규 행장과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만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신흥시장 개척을 위한 전대금융 활성화, 무역금융 협업 강화/.대외거래(해외투자·자원개발) 금융지원을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전대금융이란 수은이 해외 현지은행과 신용공여한도를 설정하고 국내기업에게 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자금대출을 도모하는 제도다. 지난 5일 두 은행은 우즈베키스탄에 전자제품 생산설비를 수출하는 국내기업에 전대금융을 통해 지원했다.

방 행장은 업무협약식을 통해 “두 은행은 이제껏 신디케이션 금융(40억달러)과 프로젝트파이낸싱(PF)금융(48억달러), 무역금융(13조원)을 공동 지원해왔다”며 “앞으로도 더욱 협력하여 우리 기업의 해외 사업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지 행장은 “앞으로 국내 수출입기업을 공동 발굴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국내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구체적인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며, “국내기업의 신흥시장 진출 지원을 강화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