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문화재단 ‘버스킹 공연 상설화’ 공표

제천시 제공

[비즈경영] 안은서 기자

최근 재단법인 제천문화재단이 ‘버스킹 공연’을 상설화하기로 하면서 눈길을 끈다.

재단은 오는 27일 오후 5시 의림지 솔밭공원에서 ‘버스킹&버스커’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공연할 방침을 세웠다.

이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상반기 모든 공연이 멈추고 사회적 거리 두기로 관객과의 호흡이 사라져 힘들어하는 지역 예술인의 공연 욕구를 채워주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지역의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어쿠스틱, 클래식, 포크 음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재단은 앞으로도 시민이 생활 속에서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버스킹 존’을 만들어 매주 토요일 공연을 상설화할 계획을 수립했다.

한편 재단 관계자는 “문화예술인과 지역 사회를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을 고민한 끝에 버스킹&버스커 프로젝트를 기획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