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소자본 청년창업 모델’ 성공사례 되나? 배달 전문 매장 확대 결정

BBQ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제너시스 비비큐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언택트 트렌드에 맞춰 전송(배달)과 포장으로만 특화된 매장 모델을 개발, 소자본 창업을 희망하는 2040 세대에게 본격적으로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 22일 BBQ는 1명 내지 2명이 보증금 포함 약 5000만원 투자금으로 창업 가능한 점포 모델인 ‘B.SK’를 개발, 론칭한다고 발표했다.

‘B.SK’는 ‘비비큐 스마트키친’의 약자로 8평에서 12평 정도의 소규모 매장으로 내점 고객 없이 배달과 포장 고객만을 상대로 운영되며 배달은 배달대행에 100% 맡기게 될 전망이다.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언택트 소비가 강화되면서 전송 고객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 점과 배달대행 비즈니스가 보편화되면서 이를 기본 플랫폼으로 활용해 기존 매장 창업비용 대비 절반 정도의 비용으로 창업할 수 있는 점포 샘플이라는 점에서 청년 창업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BBQ는 올 4월 말 수 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용인에 B.SK 1호점을 오픈했고 현재까지 총 5곳을 시범 운영하면서 B.SK의 매출분석과 수익성을 검토한 결과 하루 평균 매출 예상치를 40%에서 최대 80%까지 뛰어넘는 하루 평균 150~200만원 실적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특히 내점 고객을 취급하지 않아 입지 조건에 있어서 선택의 폭이 넓고 이에 따라 보증금과 권리금, 월 임대료 등 초기 비용과 고정비용이 크게 절감돼 가맹 패밀리(점주)들의 영업이익 역시 크게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방시스템 역시, 청결을 중시하는 시대 트렌드에 발맞춰 고객들이 제품의 조리과정을 언제 어디서나 살펴볼 수 있게 쿠킹클래스 형태의 오픈 주방 시스템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은 “코로나19 이후 경제상황의 어려움으로 청년실업 문제가 더 심각해질 수 있다”며, “사업에 의지를 가진 젊은이들이 적극적으로 창업해 빨리 경제적 독립을 이룰 수 있도록 BBQ의 새 모델이 대기업 취업의 대안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B.SK는 현재 기존 BBQ 점포를 운영하고 있는 패밀리들 사이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BBQ 관계자는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패밀리들이 향후 다양한 형태의 점포 운영을 통해 리스크를 분산하고 수익성을 극대화하고자 하는 필요성을 갖게 됐다”며 “이러한 패밀리들에게도 B.SK가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