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수제창작플랫폼 ‘군산메이드마켓’ 오픈 발표

군산시 제공

[비즈경영] 백재윤 기자

22일 전북 군산시가 월명동 시간여행마을에 청년창업가들의 수제창작 특화 창업공간인 ‘군산메이드마켓’이 오픈했다.

시에 따르면 군산메이드마켓은 청년창업자들이 직접 기획·디자인해 제작한 수제창작제품을 전시 판매하는 공간으로 중소벤처기업부와 행정안전부의 국가공모사업으로 추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2층으로 구성된 군산메이드마켓은총 7개의 개별공간과 체험프로그램이 진행되는 체험실, 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코워킹룸, 공용사무실을 갖추며 눈길을 끈다.

시는 공간조성과 더불어 지난 3월 군산메이드마켓에 입주할 창업가를 공개 모집해 7명의 청년 창업가를 선발했으며, 입주청년들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운영방향을 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개별공간에는 낙타공방(인테리어 핫아이템으로 인기몰이를 하는 스트링아트), 소울잉크타투(국내 최초 가죽제품에 타투서비스), 오늘도 꼼지락(아이들 활동성을 고려한 맞춤형 패브릭공방), 테레사디자인(군산관광지를 소품에 입힌 관광상품), 살구공방(뜨개애착인형을 만드는 뜨개), 시서화 한국화스튜디오(직접 한국화를 그려 넣은 명품부채), 부엉이 스튜디오(고품질의 영상과 상업사진을 대중화) 등이 포함된다.

시는 입주 청년들의 성공적인 창업을 끌어내고 성장할 수 있도록 매장 공간 지원과 더불어 맞춤형 교육 및 컨설팅,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지원할 계획을 수립했다.

또 입주청년을 중심으로 관광상품 공동연구와 마을장터 운영 등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공동체 사업을 발굴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최근 친환경적이고 고객지향적인 수제산업은 전 세계의 유통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면서, “청년들이 기업가 정신과 창의적 아이디어 실현으로 성공을 일궈내는 청년 창업수도 군산의 위상을 다져주길 바란다”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