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이슈] ‘코로나 창업 시대’ 외식 업계의 선택은 ‘언택트’

[비즈경영] 장재성 기자

코로나 19 여파가 장기화로 접어들면서 사회 전반에 ‘언택트'(비대면) 바람이 불고 있다. 이런 움직임은장기 불황에 겹친 취업 및 창업 시장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특히 외식 업계를 중심으로 한 창업 시장에서는 ‘무인화’ 바람이 불면서 이런 사회적 현상을 제대로 대변하고 있다. 많은 인력을 필요로 하지 않는 무인화 전자 시스템으로 사람과 사람과의 접촉을 줄이는 대신 더욱 효과적인 이윤을 창출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실제 센드위치 브랜드로 유명한 ‘홍루이젠’과 컵밥전문점 ‘지지고’, 토스트카페전문점 ‘토스트카페 마리’ 등은 일찌감치 아이템 특성과 맞아 떨어지는 무인 시스템 도입으로 주목 받고 있다.

단순히 인력을 대체하는 수준을 넘어 원활한 주문을 주도하거나 테이블 회전율을 높여 홀과 테이크아웃은 물론 배달을 통한 높은 수익률 달성에 용이하다. 자연스럽게 배달 창업 아이템에 대한 관심도 높다. 매장을 직접 찾는 비율이 줄어들고 스마트폰 앱이 엄청난 발전을 이루면서, 불특정다수와 섞여 식사를 하기 보단 배달을 선호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배달 역시 넓게 보면 언택트의 한 축을 이루면서, 최근 외식업계의 분위기를 가장 잘 설명해주는 수익 구조다.

업계의 관계자는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외식업계의 침체가 지속되면서 새로운 생존 방안이 떠오르고 있다”면서, “가장 대표적인 사례로 배달업의 발달과 언택트 시스템 정착 등인데, 이번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해당 분야의 성장은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