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예재단 코로나 여파에 대응한 공연예술인과 간담회 가져

제주문화예술재단 제공

[비즈경영] 한명희 기자

지난 18일 제주문화예술재단은 제주시 아라동 소재 채플린 소극장에서 코로나19로 중단된 예술현장의 고충을 듣고 비대면 사회 전환에 따른 문화예술 활동 출구를 찾기 위해 공연분야 예술인과의 간담회를 가졌다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는 이승택 이사장 취임 후 도내 예술공간 대표와의 만남에 이어 두 번째 마련된 것이다. 김남훈 채플린소극장 대표, 김란 제주빌레앙상블 기획자, 문효진 피아문 뮤직 아뜰리에 음악감독, 오능희 제주오페라연구소 단장, 우상임 자작나무숲 기획자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예술공간의 임대료 지원사업 확대, 민간 공연장 방역 지원과 사용 가능한 공간 정보공유 채널 구축, 비대면 예술활동 확대에 따른 공연 콘텐츠 플랫폼 구축, 비대면 예술활동에 대비한 추가 예산 확보, 예술인 복지 제도적 보완 등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간담회를 통해 얼마나 효과적인 지역 공연예술에 대한 대응책이 마련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