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자사 주도 HDR10+ 참여기업 100개 돌파 발표

삼성전자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21일 삼성전자는 자사가 주도하는 차세대 화질 기술인 ‘HDR10+’의 회원사가 100개를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HDR10+는 TV나 모바일 등 디스플레이 기기에서 각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영상의 입체감을 높이고 정확한 색 표현을 구현하는 고화질 영상 표준 기술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HDR10+ 생태계를 확대하기 위해 2018년부터 파나소닉, 20세기폭스와 함께 ‘HDR10+ 테크놀로지’라는 합작회사를 설립하고, HDR10+ 인증·로고 프로그램 운영과 기술지원에 힘쓰는 중이다.

HDR10+ 회원사는 현재 TV·디스플레이 기업 16개, SoC 제조사 21개, 콘텐츠 제작사 20개, 소프트웨어 개발사 32개, 주변기기 제조사 14개 등 103개다. 특히 퀄컴, 브로드컴, ARM, 아마존 비디오, 라쿠텐, 20세기 폭스, 파나소닉, 필립스, TCL, 하이센스 등 업계를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들이 인증 프로그램에 대거 참여하면서 HDR10+ 생태계 확장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현재 HDR10+ 인증 제품은 TV 965개, 모바일 기기 48개, 블루레이 기기 9개 등 총 1000개에 달하며 콘텐츠 수도 늘고 있어 홈 엔터테인먼트 업계 전반에서 시너지를 확대해 나가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