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초막골 청년살롱’ 개장 발표…청년창업 촉진 계기로 삼는다

군포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군포시가 청년창업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초막골 청년살롱’을 운영에 들어간다.

지난 18일 유형균 일자리정책과장은  “청년살롱은 청년사업가로서 역량 발휘와 사회적 가치 실현에 도움이 되는 군포형 청년활력 공간이란 의미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청년살롱은 초막골생태공원 내 카페에 설치되며, 바리스타와 문화 콘텐츠 기획 등 청년에게 적합한 사업과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고자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청년의 다양한 문화예술 네트워크 조성을 촉진한다. 군포시는 이를 위해 청년 플래너 7명을 선발한 것으로 전해진다.

군포시는 오는 7월10일까지 플래너 양성교육과 청년살롱 설계 보고회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어 7월13일 생태공원 내 카페에서 ‘초막골 청년살롱’ 개장식을 가질 계획이며, 오는 연말까지 청년이 주체가 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이와 관련해 군포시는 최근 군포사회적경제-마을공동체 지원센터와 청년살롱 운영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