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귀농창업 지원 성과…고구마 100t 납품 성사 쾌거

나주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18일 전남 나주시는 농업기술센터의 귀농 창업 활성화 지원사업을 통해 한 영농법인이 연간 2억원대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나주시 세지면 소재 영농조합법인 ‘자연이 좋은 사람들’은 최근 광주의 식품 가공업체 현대에프엔비와 연간 2억원 규모의 가공용 고구마 납품 계약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귀농인의 귀농·창업을 지원하는 이 사업은 농식품 가공 및 제조 등 창업 아이템을 발굴하고 지적 재산권 등 권리 확보를 위한 창업지원 자금을 제공할 방침이다.

자연이 좋은 사람들은 고구마 반죽을 이용한 가공식품 개발에 나서 연간 100t가량을 납품하기로 하는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자연이 좋은사람들 박종수 감사는 “막막한 귀농 상황에서 나주시 농업기술센터의 다양한 정책적 지원이 큰 힘이 됐다”며, “고품질의 고구마 생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