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5년간 지식서비스 기업 50개 유치 ‘본격화’

울산시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울산시가 오는 2024년까지 5년간 지식서비스산업 기업 50개를 유치하고 일자리 563개를 창출하기로 결정했다.

18일 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고부가 지식서비스산업 유치 계획을 수립했다고 전했다. 제조업에다 서비스를 더한 지식서비스 융합 거점을 울산에 조성하기 위한 결정으로 알려졌다. 시에 따르면 울산은 대기업·제조업 중심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산업수도나 주력 산업인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성장 동력이 둔화하면서 지역 산업 경쟁력 제고와 산업 다각화가 요구된다.

특히 울산 제조업 비중은 전국 평균보다 두 배가량 많지만, 서비스업은 절반 이하로 낮은 수준이다. 그래서 제조업 강점을 살리면서 고부가 지식서비스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관련 기업 창업과 투자 유치에 나서야 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시는 이에 따라 주력 산업 고도화, 신성장 동력 산업 육성 기반, 제조업 융합,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등 주력 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생산자 지원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고부가 지식서비스산업 기업을 유치하기로 결정했다.

고부가 지식서비스산업 유치 계획은 5년에 걸쳐 도입기(2020∼2021년), 성장기(2022∼2023년), 성숙기(2024년)로 나누어 단계별로 추진될 예정이다.

1단계 도입기에는 투자 유치 추진계획 수립, 입주 공간 조성·확보, 투자 유치 타깃 기업 발굴, 전담팀(TF) 구성·활동, 투자 유치 보조금 지원 지침 개정, 타깃 기업 대상 홍보 강화 등에 나설 전망이다.

2단계 성장기에는 지식서비스산업 기업 창업과 이전을 촉진하기 위한 투자 유치 설명회, 타깃 기업 대상으로 한 본격적인 투자 유치 활동을 전개하고, 기업 투자 입지 여건을 개선할 것으로 보인다.

3단계 성숙기에는 이전·창업 기업의 성공 사례 발굴과 간담회 등을 통해 울산에 터를 잡은 기업이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또 투자 유치 활동을 지속하고 투자 여건도 계속 개선하는 등 울산을 제조와 서비스를 확산하는 지식서비스 융합 거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구체적인 계획은 모두 4개 추진 분야와 15개 과제로 구성됐다.

4개 분야는 주력 산업 고도화를 지원하는 연구개발(R&D), 신산업·서비스업 투자 확대와 산업 체질을 개선하는 경제자유구역, 특화산업 육성과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마이스(MICE) 산업, 물류 서비스 고도화·집적화를 위한 물류·운송 분야다.

15개 추진 과제는 기술 강소기업 허브화를 비롯해 울산경제자유구역, 미래 자동차 지식서비스, 5G 기반 정보화 사업, 게놈 기반 바이오헬스 산업, 마이스(MICE) 산업, 오일·가스 산업 등을 위한 허브 기반 조성으로 전해진다.

조원경 시 경제부시장은 “다른 시도에 비해 절대적으로 부족한 서비스 산업 기반과 건강한 지역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고부가 지식서비스산업 육성은 시급한 과제”라며,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경제 속에서도 주력 산업 지원과 신산업 육성을 위해 지식서비스산업 기업 유치 기반을 조성하는 등 올해를 고부가 지식서비스산업 발전 원년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