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해외 수주 대상 국가 코로나19 극복 지원 나서

철도공단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14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이하 철도공단)이 인도네시아와 인도, 몽골 등 해외철도 수주 활동 주요국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기부활동을 했다고 발표했다.

철도공단은 자카르타 경전철 2단계 사업관리용역을 수행 중인 인도네시아에 코로나19 진단을 위한 이동용 검진소 설치를 지원했다. 또,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현을 위해 협력 중인 몽골과 서남아시아 철도 주요 사업국인 인도에 손 세정제와 무접촉 체온계 등 생활 방역용품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세계적으로 대유행인 코로나19 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국가별 맞춤형 봉사활동도 지속적으로 시행해 글로벌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국내 기업의 해외수주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철도공단은 지난 2004년 창립 후 전 세계 21개국에 철도를 수출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해외 건설현장 인근 학교에 장학금을 전달하고, 지진 및 홍수 피해시 구호 물품을 지원하는 등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