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셀프개통 하는 무인매장 시스템’ 정착 시킬까?

홈플러스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SK텔레콤이 올해 직원 없이도 고객이 스스로 개통할 수 있는 무인매장을 오픈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관심이 눈길을 끈다.

지난 15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이르면 오는 10월 서울 홍대에 무인으로 운영하는 ‘플래그십 스토어’를 개장할 계획을 세웠다. 이 무인매장에서는 고객이 셀프 키오스크를 통해 요금제와 단말기를 선택해 수령하고 USIM 개통까지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객이 매장에 입장할 때에는 생체 인증을 활용해 ‘셀프 체크인’을 거친다. SK텔레콤은 셀프 개통에 어려움을 겪는 고령층 또는 외국인 고객을 돕기 위해 전문 상담원과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는 ‘화상상담’도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무인매장 내에는 각종 단말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정보 데스크 공간도 마련될 전망이다. 다만 플래그십 스토어는 무인 운영을 위한 별도의 매장을 새로 짓는 것이 아닌 기존 직영매장을 야간 등 특정 시간대에 무인으로 운영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SK텔레콤 관계자는 “비대면 문화의 확산으로 새로운 형태의 유통채널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된 것은 없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