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단 코로나19 지속으로 인한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 공연 잠정 중단 결정

국립극단 제공

[비즈경영] 신우진 기자

최근 국립극단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 무기한 연장에 따라 각종 공연과 전시를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국립극단은 15일 ‘하지맞이 놀굿풀굿'(6월 18일~7월 12일 소극장 판),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6월 25일~7월 26일 명동예술극장), 70주년 기념 전시 ‘연극의 얼굴'(6월 25일~7월 26일 명동예술극장) 등을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국립극단 측은 “해당 공연을 예매한 유료 예매자 분들께는 순차적으로 수수료 없이 취소 및 환불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16일 개막 예정이던 육군 뮤지컬 ‘귀환’도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 연장에 따라 무기한 연기되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