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산업진흥원 중소기업 ‘방역키트’ 1만개 美 뉴욕 행 예고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16일 서울산업진흥원(SBA)은 서울의 중소기업이 만든 코로나19 방역용 제품과 콘텐츠 이용권으로 구성된 방역키트 1만개를 미국 뉴욕으로 보낸다고 발표했다.

이는 향후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가 개척되기를 기대하며 뉴욕 시민들이 서울 중소기업의 제품과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한 중소기업 지원 프로젝트라고 SBA는 전했다.

선적된 키트는 7월 24일 뉴욕 세관·통관을 거친 뒤 뉴욕시 브루클린(Brooklyn) 자치구의 저소득층 거주민 약 1만명에게 전달될 것으로 예상된다. 패키지에 포함된 제품들은 코로나19 진단키트와 항균 스프레이, 손 소독제, 마스크 등 방역용 제품과 집안에서 즐길 수 있는 게임, 웹툰 등 콘텐츠 이용권으로 알려졌다.

한편 장영승 SBA 대표이사는 “이번 코로나19 방역 제품 수출 지원 프로젝트는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도시 간 협력 프로젝트”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중소기업의 진출과 제품 판로 개척을 위해 뉴욕 브루클린 지역 관계자들과 지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