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SK건설 ‘세계 최대’ 터키 차나칼레대교 주탑 완성 발표

대림건설,SK건설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지난 15일 대림산업과 SK건설은 세계에서 가장 긴 현수교로 건설 중인 터키 차나칼레대교 주탑 시공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5월 주탑 기초 설치 후 약 1년 만으로, 지난 14일 주탑 꼭대기에 현수교의 케이블을 지지하는 장비 설치 작업에 돌입한 것이다. 주탑 건설을 마친 SK건설과 대림산업은 현수교 시공 과정에서 가장 핵심적인 공정인 주탑과 주탑을 연결하는 케이블 가설 작업을 진행할 계획을 수립했다.

현수교는 주탑과 주탑을 케이블로 연결하고 케이블에서 수직으로 늘어뜨린 강선에 상판을 매다는 방식으로 짓는 교량이다. 현존하는 교량 중 가장 긴 경간장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해상 특수교량 분야 중 시공 및 설계 기술 난도(難度)가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차나칼레대교는 왕복4차로, 총 길이 3600미터(m), 주탑과 주탑 사이의 거리인 주경간장이 2023m에 이른다. 현수교는 주경간장이 길어질수록 주탑 높이도 높다. 차나칼레대교의 주탑은 높이 334m 철골 구조물로, 현재 세계 최고 높이의 철골 주탑이다. 프랑스의 에펠타워(320m), 일본의 도쿄타워(333m) 보다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차나칼레대교 주탑은 속이 빈 사각형 상자 모양의 블록을 마치 레고블록을 쌓아 올리듯 설치됐다. 블록은 국내에서 생산된 강철판으로 현장에서 제작했다. 주탑 한 개당 64개의 블록으로 구성됐으며 무게는 약 1만 8000톤에 이른다. 주탑 기초 바로 위에 설치된 맨 아래쪽 블록의 폭은 11m, 가장 높은 곳의 폭은 8m로 구성됐다.

차나칼레 프로젝트는 세계 최장인 3.6㎞의 현수교와 85㎞ 길이의 연결도로를 건설한 후 운영하고 터키정부에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방식의 민관협력사업이다. 다르다넬스 해협을 사이에 두고 나뉘어진 터키 차나칼레주의 랍세키와 겔리볼루 지역을 연결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2017년 1월 터키 현지업체 2곳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일본 업체와의 치열한 경쟁 끝에 사업을 수주했다. 총 사업비는 약 3조5000억원이다. 설계, 조달, 시공뿐 아니라 사업 시행자로 참여해 완공 후 운영수익을 보장받게 될 예정이다. 총 사업기간은 건설과 운영 기간을 포함해 16년 2개월이며, 오는 2021년 하반기 준공된다.

SK건설·대림산업 컨소시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한국 기술진이 한국의 기술과 자재로 세계 최고 높이의 주탑을 성공적으로 완성했다”면서 “터키의 랜드마크가 될 세계 최장 현수교를 최상의 품질로 준공해 국내 건설사 간의 협력을 통한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